top of page

日, 올해 양자컴퓨터 상용화 위한 회사 설립

일본이 양자 컴퓨터의 상용화를 위해 산학 협력으로 2024년도에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7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새 회사는 국립대학법인법률에 의해 설립된 자연과학연구기구 소속 분자과학연구소(이하 분자연)가 주도하며 연구소가 있는 아이치현 오카자키시에 거점을 둘 예정입니다.



분자연은 일본정책투자은행과 후지쓰, 히타치, NEC 등 10여개 기업과 출자 등을 논의할 협의체도 최근 구성했습니다.



새로 설립될 회사는 2026년도 '냉각 원자 방식'으로 불리는 새로운 유형의 양자 컴퓨터를 시험 제작해 2030년까지 상용화기기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냉각 원자 방식의 양자 컴퓨터는 조작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를 안고 있었지만 분자연 오모리 겐지 교수 등이 독자적인 레이저 기술로 기본 조작을 10나노(10억분의 1)초 이하로 실현해 2022년 영국의 과학지에 발표한 바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습니다.



SBS Biz 김종윤 기자 kjyyoung@sbs.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