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韓·美, 반도체·양자·AI 협력 강화 논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한·미, 한·미·일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 일환으로 지난 20~22일 미국 주요 인사와의 면담, 글로벌 우수 연구기관 방문을 통해 반도체, 양자, 인공지능(AI) 등 분야 공동연구·인재 양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20일 뉴욕대학교 린다 밀스 총장을 만나 작년 뉴욕 구상 이후 지난 1년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한-미 AI·디지털 비즈니스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세계 최고 수준의 AI 국제공동연구 추진과 AI·디지털 분야 글로벌 인재 양성에 협력하기로 합의한 것에 축하의 말을 전했다. 아울러 향후에도 한-미 양국의 디지털 협력에 있어 뉴욕대가 가교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UN AI 거버넌스 고위급 회의에도 참석해 UN의 AI 거버넌스 논의에 지지를 표명하고 해당 논의가 확장돼 디지털 전반의 규범과 거버넌스에 대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21일에는 미국 과학기술 분야 연구지원을 총괄하는 국립과학재단(NSF) 세투라만 판차나탄 총재와 면담을 갖고 국가전략기술 육성, 국제협력 R&D 강화 등 우리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NSF와 반도체, 바이오경제 분야 국제공동연구의 조속한 착수에 공감하고 연구 협력 범위를 넓혀 양자과학기술과 AI 분야에서의 공동연구 추진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후 IBM 왓슨 연구소를 들려 양자컴퓨터 및 AI 연구 동향을 청취하고 양자컴퓨터 관련 시설을 방문함으로써 해당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얘기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6월 IBM과 양해각서(MOU)를 맺고 국내 석·박사,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양자 리더십 훈련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것이 매년 정기화될 수 있도록 IBM의 협조를 요청하고 AI 등 분야에서 추가적인 협력사업 발굴을 모색했다.


마지막으로 이종호 장관은 지난 한-미-일 정상회담(8월)에서 합의한 연구기관 간 공동연구 논의를 발전시키기 위해 지난 22일 미국 에너지부(DOE) 산하의 브룩헤이븐 국립연구소를 방문했다. 과기정통부는 BNL과 전자이온충돌기(EIC) 프로젝트에서의 한국 역할에 대해 이야기하고 반도체, 가속기 등 관련 연구시설을 방문했으며 국내 연구기관과의 협력 수요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 장관은 “올해 두 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첨단기술 협력의 중요성이 지속 증대되고 있다”며 "이번 방미에서 논의된 내용을 발전시켜 양국 간 국제공동연구 및 글로벌 인재 양성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구자윤 기자 solidkjy@fnnews.com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양자역학’ 관심 높이려 최첨단 연구실까지 공개

IBS 양자나노과학연구실을 가다 “실험실 바닥에 틈이 있다는 게 신기해요.”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 위치한 연구협력관에 방문한 한 관람객의 반응이다. 이 건물은 기초과학연구원(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이 실험하는 공간이다. 양자 연구를 위해 설계됐기 때문에 일반 건물과 구조가 다르다. 실험 장비가 놓인 공간은 건물의 나머지 공간과 틈을 두고 떨어져 있다.

양자센싱 분야 실증 충남이 선도한다

과기정통부 공모 사업 선정...국내 최초 지자체 주도 양자과학기술 접목 실증 사례 발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충남도가 자율주행차량·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연계한 양자센싱 기반 라이다(LiDAR) 센서 및 모듈 실증에 나선다. 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