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국무총리가 '양자전략위원회' 이끈다…공공도입·인프라 확대


지난 2년 간 국가 양자과학기술 개발의 밑그림을 그려온 양자기술특별위원회 운영이 이달 종료된다. 이에 따라 국무총리가 이끄는 양자전략위원회가 양자 관련 정책 전반을 맡는 것으로 관련 체계가 대폭 개편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주영창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주재로 제5회 양자기술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양자기술특별위원회 운영성과 및 개편방안(안)'을 심의·의결하고, 양자과학기술 산업·공공 활용 촉진 방향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선 양자기술특별위원회 운영성과 및 개편방안이 논의됐다. 현재 양자과학기술 분야 정책 심의·자문 기구인 양자기술특별위원회의 존속 기간이 이달 27일이 만료됨에 따라 지난 2년 간의 운영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정책 심의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양자기술특별위원회는 양자를 둘러싼 국가 간 기술경쟁과 결속이 심화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양자과학기술의 발전 및 활용에 대한 밑그림을 그려나가는 민·관 합동위원회로 지난 2021년 10월 발족했다.


지난 2년 간 위원회는 양자과학기술 중장기 비전 설정, 전략적 투자 방향 설정, 전문인력 확보 등 주요 정책들을 심의·조정했다. 특히 '대한민국 양자과학기술 전략', '양자기술 전략로드맵' 등도 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바 있다.


향후에는 '양자과학기술 및 양자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제정에 따라 신설되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양자전략위원회에서 주요 법정 계획 및 정책 전반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게 된다.


또, 국가전략기술특별위원회 산하에 양자조정위원회(가칭)를 두고 12대 국가전략기술에 대한 종합조정 차원에서의 검토를 병행한다.


양자과학기술을 공공과 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 도입·적용하기 위한 지원 현황과 향후 촉진 방향, 도입 사례도 논의됐다.


양자과학기술이 보편적으로 활용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천·핵심기술을 확보하고, 현재 수준의 기술로 '양자 이득(Quantum Advantage)'을 창출하고자 하는 초보적 활용 시도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정부는 수요기관과 대학·연구소·기업 등 개발기관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진단·치료, 신소재 개발, 설계·공정 등에 맞춤형 양자컴퓨터를 적용하기 위한 알고리즘과 SW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배터리 불량, 바이러스 신속 진단, 은닉 표적 탐지 등 산업·국방적 활용 목적의 양자센서 개발도 돕고 있다.


정부는 금융정보, 첨단 제조업, 국방 관련 데이터 전송망에 양자암호통신을 시범 적용함으로써 국내 양자암호통신 상용 서비스를 출시하고 보안검증제를 도입했다.


향후 양자과학기술을 기상·우주·우편 등 다양한 공공 부문에 적용·실증하기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고, 양자 가상머신, 양자 통신·센서 장비 테스트베드 구축 등 양자 활용 촉진을 위한 인프라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주영창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양자기술특별위원회가 출범했던 2021년 당시와 비교해 보면 과학기술계 내 양자과학기술의 위상과 인식이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높아졌다"며 "앞으로 새롭게 출범되는 양자전략위원회 체제를 통해 산·학·연이 협력해 기술을 개발하고, 다양한 분야에 도입해 신산업을 창출해 나가는 과정을 정부가 힘껏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데일리 백지영 기자 jyp@ddaily.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