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국표원 '양자기술 표준화포럼' 출범…국제표준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양자기술의 상용화에 대비해 국제표준을 주도하기 위한 '양자기술 표준화 포럼'을 출범했다고 2일 밝혔다.


양자기술은 초고속 대용량 연산, 초신뢰 암호통신, 초정밀 계측 등을 가능하게 하는 첨단기술이다. 상용화 시 인공지능, 신약·신물질 개발, 광물 탐사, 금융·보험, 물류·운송, 자동차·항공·조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자기술 표준화 포럼은 컴퓨팅, 통신, 센싱, 소재 등의 4개 분과로 구성되며 포럼 운영위원장에는 한림대 박성수 교수가 선임됐다.


포럼 출범식에서는 산학연 표준전문가가 양자기술 국제표준화 로드맵 개발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신설 국제표준화위원회에서의 리더십 확보를 위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최근 미국, 영국, 중국 등 양자기술 선도국을 중심으로 양자기술 표준화위원회 신설과 관련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 그간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서 양자기술 백서 발간(2021년), 양자기술 표준화 평가그룹 설립 및 표준화 로드맵 개발(2022년) 등을 통해 국제표준화 위원회 설립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국표원 관계자는 "양자기술의 국제표준화에 대한 세계 각국의 관심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번 포럼 출범은 우리나라의 국제표준화 전략을 마련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wise@yna.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