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내달 韓-스페인 '양자 전략 R&D' 스타트…"연 최대 10억원 지원"

발행일 : 2023-01-04 14:03 지면 : 2023-01-05 8면


한국과 스페인이 다음달부터 양자 전략 연구개발(R&D)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모빌리티, 스마트공장 등 첨단기술 부분에서 양국 중소·중견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국제표준 수준 기술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스페인 산업기술개발센터(CDTI)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스페인 전략 계획'(KSSP) 자료를 공개했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와 스페인 과학혁신부가 지난해 7월 산업 기술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양측은 상호 합의한 기준으로 R&D 프로젝트를 선정하는 것은 물론 KSSP 관련 자금을 관리하기 위해 각각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와 CDTI를 주관 기관으로 지정했다. CDTI는 “KSSP는 한국과 스페인의 산업 파트너의 국경을 초월한 혁신적 민간 공동 R&D 프로젝트를 장려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CDTI에 따르면 KIAT는 단일 프로젝트에 연간 최대 10억원을 보조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한국과 타국이 진행하는 양자 공동펀딩형 R&D에서 가장 큰 규모다. CDTI는 프로젝트 당 최대 300만유로(약 40억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대기업과 대학 또는 연구소로 구성된 컨소시엄 등이 KSSP에 지원할 수 있다. 컨소시엄은 최소 1개 이상 한국의 중소·중견기업과 스페인의 최소 2개 이상 산업 파트너(중소·대기업)으로 구성된다.


KSSP는 공동 R&D 프로젝트 기술을 모빌리티와 스마트공장으로 한정했다. 특히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커넥티드카 및 전기자동차를 강조했다. 스페인이 유럽에서도 손꼽히는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와 기술을 보유한 것을 고려하면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관련 기술이나 노하우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IAT와 CDTI는 오는 4월 중순까지 지원서를 접수해 지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심사 기준은 혁신 수준, 품질, 상용화 가능성 등으로 알려졌다. 공동 R&D 프로젝트 개시일은 오는 9월 1일이다. 진행 기간은 12~36개월이다.


한편 KIAT는 이르면 다음달 지원 기준 등을 담은 KSSP 관련 세부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


출처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30104000224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양자역학’ 관심 높이려 최첨단 연구실까지 공개

IBS 양자나노과학연구실을 가다 “실험실 바닥에 틈이 있다는 게 신기해요.”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 위치한 연구협력관에 방문한 한 관람객의 반응이다. 이 건물은 기초과학연구원(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이 실험하는 공간이다. 양자 연구를 위해 설계됐기 때문에 일반 건물과 구조가 다르다. 실험 장비가 놓인 공간은 건물의 나머지 공간과 틈을 두고 떨어져 있다.

양자센싱 분야 실증 충남이 선도한다

과기정통부 공모 사업 선정...국내 최초 지자체 주도 양자과학기술 접목 실증 사례 발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충남도가 자율주행차량·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연계한 양자센싱 기반 라이다(LiDAR) 센서 및 모듈 실증에 나선다. 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