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전시-KAIST-퀘벡주, '양자 기술의 미래' 논의

대전시는 카이스트(KAIST), 퀘벡주와 20일 KAIST 본원에서 ‘세계적 수준의 양자 생태계 얽힘(Entanglement of World-class Quantum Ecosystems)'을 주제로 네트워크 미팅을 가졌다고 밝혔다.



네트워크 미팅은 대전시, KAIST, 퀘벡,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이 최첨단 양자연구 소개 등 정보공유와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네트워크 미팅에서 김은성 KAIST 양자대학원장의 ‘KAIST의 양자 연구 및 퀘벡과의 잠재적 협력’, 알렉산더 블레 박사(퀘벡 양자연구소 과학책임자)의 ‘셜브룩(Sherbrooke) 양자 연구소 최첨단 양자 연구 소개’, 여환섭 kris 수석연구원의 ‘한국의 양자 정책 및 KRISS의 양자 연구 소개’, 베즈마 벤레드젬 박사(퀘벡정부 서울주재 과학자)의 ‘퀘벡-한국 간 성공적인 연구 협력과 기회’, 올리비에 가뇽 고르딜로(퀘벡 양자 책임자)의 ‘퀘벡의 혁신적인 양자 기관 소개’ 등이 발표됐다.



이어 대전시-KAIST-퀘벡주 간 양자과학·산업분야에 대한 협력 및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영규 시 국제관계대사는 "이번 교류를 통해 대전시, 퀘벡주, KAIST를 비롯한 대덕연구단지의 연구기관들이 함께 양자 과학 기술 분야에서 국제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진행한다면 양자분야에서 혁신적인 결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AIST 김은성 양자대학원장은 “양자 기술의 선점을 위한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하지만 결국 국경을 초월한 협력이 있어야만 기술의 결실이 가능하다”며 “이번 행사는 협력을 통한 양자 생태계 구축을 위해 마련한 자리로 이를 통해 대전시와 KAIST가 세계 양자 생태계 내에서 역할을 고민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시는 양자산업 육성을 위해 대덕 퀀텀 밸리 조성 업무협약(MOU) 체결, 대전시 양자 산업 육성을 위한 조례 제정, KAIST 양자대학원 지원, 양자 산업 인프라 구축(양자 팹, 양자 테스트 베드) 등 양자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역 산업을 육성키로 했다.



뉴시스 곽상훈 기자 kshoon0663@newsis.com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