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양자시대 커지는 사이버위협…정부 “2035년까지 만반 준비”

최종 수정일: 2023년 7월 14일

발행일 : 2023-07-12 17:00 지면 : 2023-07-13

<한덕수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부대행사로 열린 사이버 공격 방어대회를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암호체계를 양자내성암호로 전환할 수 있는 체계 마련에 나선 것은 고성능 양자컴퓨터 시대가 도래하면 기존 암호체계가 무력화하기 때문이다.


12일 발표한 '양자내성암호 전환 마스터 플랜(안)'은 2035년까지 양자내성암호로 전환하는 장기 과업 계획서라는 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설명이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이 양자내성암호 개발에 팔을 걷어부쳤다.


◇양자내성암호 개발에 각국 분주=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가 2016년부터 공개키를 이용한 암호(PKE), 키 캡슐화(KEM) 및 서명 기능을 보유한 새로운 알고리즘 표준화를 위한 공모를 진행하는 등 세계적으로 양자내성암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한국형(K) 양자내성암호 확보를 위해 2021년부터 산·학·연·관 암호전문가로 구성된 '양자내성암호 연구단'을 발족하는 등 양자 대전환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마스터플랜(안)에선 양자내성암호 전환 추진 로드맵을 제시했다. 세부적으로 △기술확보 △제도정비 △절차수립 △암호체계 전환 지원 △인증 인프라 고도화 △산업 기반 구축 등 6가지 분야에서 액션플랜을 수립한다.


기술확보는 K-양자내성암호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K-양자내성암호를 표준화하고, 전환, 시험평가, 취약암호 탐지·식별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탐지·식별 기술은 양자 컴퓨터 시대 이후 해커의 표적이 될 수 있는 공개키암호(PKI)나 기업·기관 내 기존 암호체계를 탐지해 양자내성암호로 전환하는 데 활용된다.


또 양자내성암호 체계에 맞게 보안강도를 재정립하고 신암호모듈검증제도 시행을 준비하는 등 관련 제도도 손보며,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양자내성암호 전환을 위한 지원책도 준비한다. 모범사례를 발굴하고 전환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전환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는 동시에 통합 지원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인력 양성, 컨설팅·전문기업 육성 등 산업 기반 구축에도 나선다.


◇제12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 성대하게 열려=이날 열린 제12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는 정보보호 유공자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민수 한국통신인터넷기술 대표가 철탑산업훈장의 영예를 안았다. 이 대표는 올림픽 등 국제 행사에서 사이버보안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국가 정보보호 수준 향상과 산업 발전을 위해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정보보호 인식 제고와 인재 양성에 기여한 이동휘 동신대교수와 국제 사이버법 연구·교육 및 국제협력에 기여한 박노형 고려대 교수에게 각각 근정포장이 수여됐다.


기조연설에선 최광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사이버침해대응본부장이 국가사이버위기관리단(국사단)의 발전방향을 소개했다. 국사단은 향후 민·관·군으로 분리된 사이버 위기 대응 체계를 일원화해 사이버 위기에 국가 차원에서 통합 대응하는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또 정부 중심 단방향 정보 공유에서 정부·민간·공공 간 양방향 정보 소통과 협력이 이뤄지는 핵심 허브 기능을 맡을 방침이다. 특히 사이버 위협 정보 공유는 물론 각종 업무를 포괄적으로 수행하는 사이버 안보 종합 대응 체계를 완성할 예정이다.

최 본부장은 “국사단은 사이버 보안 업무 규정 등 법적 근거를 확보하는 한편 해킹 위협에 맞서 국가 위기 관리 대응 체계의 새로운 협력 모델로 거듭나겠다”면서 “대한민국 사이버안보 유관기관들은 국가 사이버 위기 관리를 중심으로 민간과 협력을 전방위적으로 확대하고 긴밀한 관계를 형성함으로써 대한민국을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에 함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



조회수 1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특허청, '게임체인저' 양자·AI 분야 유망기술 발굴 착수

표준특허 선점으로 산·학·연 경쟁력 향상에 일조 특허청은 산·학·연의 연구개발(R&D) 기획 지원을 위해 양자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표준특허 선점이 필요한 유망기술 발굴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유망기술 발굴은 표준과 특허정보의 종합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이루어진다. 올해 연말까지 유망기술을 도출하고 각 유망기술별 표준특허 확보 전략을 함께 실은

AI·양자·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육성法 22일부터 시행

국가전략기술육성법 시행령 국무회의 의결…22일 시행 선정·관리 기준, 육성 기반, 국제협력 강화 방안 등 명시 [서울=뉴시스]세종시 세종파이낸스센터에 위치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2019.08.29.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반도체, 이차전지, 우주, AI(인공지능), 양자 등 국가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