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해킹 사실상 불가능한 양자기술 상용화 마중물

발행일 : 2022-12-19 14: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진행한 '2022년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이하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사업이 양자기술 상용화를 위한 제도 기반과 생태계 조성에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핵심 성과로, 세계 최초 국가기관 도입을 위한 양자암호통신 보안제도 마련돼 2023년 3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 국가정보원은 정부부처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보안인증제도를 세계 최초로 수립할 수 있었다. 보안인증제도는 국정원이 정보보호시스템 및 네트워크 장비에 대해 국가 공공기관 도입 운용을 위한 안전성을 확인 하는 제도로,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이 양자광학 핵심기능을 선제적으로 확인하고, 그 외 보안요구사항에 대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시험 검증한다.


과기정통부와 NIA는 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KT 통신 3사와 협력해 양자암호통신 상용화를 위한 이용약관과 요금제를 출시했다. 시범 구축을 통해 기능, 성능, 보안성, 안전성 등을 시험검증하고 기술을 고도화하고 동시에 요금체계를 분석해 세계 최초 양자암호통신 전용회선 요금제를 마련한 것이다. 정부와 통신사는 향후 파장분할다중화(WDM) 등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고도화해 전용회선 요금을 최적화, 상용화 기반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성과>


박지성 기자


출처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21219000055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특허청, '게임체인저' 양자·AI 분야 유망기술 발굴 착수

표준특허 선점으로 산·학·연 경쟁력 향상에 일조 특허청은 산·학·연의 연구개발(R&D) 기획 지원을 위해 양자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표준특허 선점이 필요한 유망기술 발굴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유망기술 발굴은 표준과 특허정보의 종합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이루어진다. 올해 연말까지 유망기술을 도출하고 각 유망기술별 표준특허 확보 전략을 함께 실은

AI·양자·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육성法 22일부터 시행

국가전략기술육성법 시행령 국무회의 의결…22일 시행 선정·관리 기준, 육성 기반, 국제협력 강화 방안 등 명시 [서울=뉴시스]세종시 세종파이낸스센터에 위치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2019.08.29.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반도체, 이차전지, 우주, AI(인공지능), 양자 등 국가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