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해킹 사실상 불가능한 양자기술 상용화 마중물

발행일 : 2022-12-19 14: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진행한 '2022년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이하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사업이 양자기술 상용화를 위한 제도 기반과 생태계 조성에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핵심 성과로, 세계 최초 국가기관 도입을 위한 양자암호통신 보안제도 마련돼 2023년 3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 국가정보원은 정부부처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보안인증제도를 세계 최초로 수립할 수 있었다. 보안인증제도는 국정원이 정보보호시스템 및 네트워크 장비에 대해 국가 공공기관 도입 운용을 위한 안전성을 확인 하는 제도로,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이 양자광학 핵심기능을 선제적으로 확인하고, 그 외 보안요구사항에 대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시험 검증한다.


과기정통부와 NIA는 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KT 통신 3사와 협력해 양자암호통신 상용화를 위한 이용약관과 요금제를 출시했다. 시범 구축을 통해 기능, 성능, 보안성, 안전성 등을 시험검증하고 기술을 고도화하고 동시에 요금체계를 분석해 세계 최초 양자암호통신 전용회선 요금제를 마련한 것이다. 정부와 통신사는 향후 파장분할다중화(WDM) 등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고도화해 전용회선 요금을 최적화, 상용화 기반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성과>


박지성 기자


출처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21219000055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양자역학’ 관심 높이려 최첨단 연구실까지 공개

IBS 양자나노과학연구실을 가다 “실험실 바닥에 틈이 있다는 게 신기해요.”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 위치한 연구협력관에 방문한 한 관람객의 반응이다. 이 건물은 기초과학연구원(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이 실험하는 공간이다. 양자 연구를 위해 설계됐기 때문에 일반 건물과 구조가 다르다. 실험 장비가 놓인 공간은 건물의 나머지 공간과 틈을 두고 떨어져 있다.

양자센싱 분야 실증 충남이 선도한다

과기정통부 공모 사업 선정...국내 최초 지자체 주도 양자과학기술 접목 실증 사례 발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충남도가 자율주행차량·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연계한 양자센싱 기반 라이다(LiDAR) 센서 및 모듈 실증에 나선다. 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