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양자컴·반도체…과기정통부, ICT 원천R&D에 1557억 투자

발행일 : 2023-01-12 12:00 지면 : 2023-01-13 23면


올해 8개 사업 확정 투자 규모, 두 배로 늘려 초고성능컴퓨터 6호기 구축 고온초전도 기술도 구현


미래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첨단전략기술인 양자컴퓨터, 반도체, 초고성능 컴퓨터, 초전도 분야에 대한 정부 연구개발(R&D) 투자가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57억원 규모 2023년도 정보통신기술(ICT) 원천연구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지원 규모는 지난해 904억원 대비 1.7배 이상 늘어난 규모로 이 중 530억원이 신규사업 8개에 지원된다. 양자컴퓨팅 분야는 지난해 착수한 50큐비트 양자컴퓨터 개발·구축사업 1단계 목표인 20큐비트 양자컴퓨터를 조기 시연(120억원)해 핵심기술 확보를 가속화한다. 소재 개발용 양자시뮬레이터 구축(76억원) 및 양자이득 실증 프로젝트(37억원)도 올해 착수한다. 또 지난해에 이어 양자대학원 1곳을 신설해 최고급 양자 전문인력 양성 규모를 확대하고 유럽연합(EU)과 전략적 협력을 위해 EU권역 협력거점센터 및 기술 분야별 공동연구센터(3개)도 설치·운영된다. 초고성능 컴퓨팅 생태계 기반 마련을 위해 국가 초고성능 컴퓨터 6호기 구축 착수(184억원), 전문화된 활용을 지원할 소프트웨어(SW) 원천기술 개발(18억원)도 신규 추진한다. 반도체 분야는 기존 공공분야 팹을 활용해 설계 전공자에게 설계·검증 기회를 제공하고 전산 시스템으로 연계하는 사업(120억원)과 중·장기 한우물 파기 연구지원을 통해 기업 난제 해결 및 미래 원천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국가반도체 연구실 사업(64억7500만원)도 신규 추진된다. 초전도 분야는 기존 기술 난제 해결이 가능한 무절연 고온초전도 기술에 대한 4개 형상별 마그넷 핵심기술과 설계·선재 공통기술 R&D(85억원)를 지속 지원한다.


구혁채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양자·반도체 등 국가전략기술 투자를 확대하면서 유망기술 지속적 탐색 및 적극적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라며 “R&D 투자뿐 아니라 전략적 사업 관리 및 성과 창출 등 전 주기적 지원을 통해 효과적 정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


출처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30112000119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특허청, '게임체인저' 양자·AI 분야 유망기술 발굴 착수

표준특허 선점으로 산·학·연 경쟁력 향상에 일조 특허청은 산·학·연의 연구개발(R&D) 기획 지원을 위해 양자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표준특허 선점이 필요한 유망기술 발굴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유망기술 발굴은 표준과 특허정보의 종합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이루어진다. 올해 연말까지 유망기술을 도출하고 각 유망기술별 표준특허 확보 전략을 함께 실은

AI·양자·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육성法 22일부터 시행

국가전략기술육성법 시행령 국무회의 의결…22일 시행 선정·관리 기준, 육성 기반, 국제협력 강화 방안 등 명시 [서울=뉴시스]세종시 세종파이낸스센터에 위치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2019.08.29.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반도체, 이차전지, 우주, AI(인공지능), 양자 등 국가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