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양자통신의 한계는 어디일까…'불가능'에 도전한다

국가적·사회적 난제 해결을 목표로 양자기술, 기후·에너지 기술 등 도전적 문제에 나서는 '한계도전 R&D(연구·개발) 프로젝트'가 신규 과제 선정을 위한 중간 단계로 접어들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한국연구재단과 '한계도전 R&D 프로젝트'의 '기술제안토론회'를 28일 13시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계도전 R&D 프로젝트는 기존 R&D 관리체계를 벗어나 도전적 문제를 정의하고 연구자 주도로 혁신적 성과를 창출하려는 신규 연구개발 프로젝트다. 2024년부터 2028년까지 총 5년 간 490억 원을 투자해 실패 가능성이 높지만 성공 시 경제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변혁적 기술을 지원한다.



지난 14일까지 책임PM이 제시한 8개 연구주제에 대한 의견요청서를 접수했다. 의견요청서 접수 이후 도전성, 혁신성을 바탕으로 다시 5개 연구주제로 좁혔다. 이번 기술제안토론회에서는 이 5개 주제를 두고 기술의 한계와 도전 목표를 찾는다.



기술제안토론회에서 논의될 연구주제는 미래를 여는 물질, 지속 가능한 지구, 디지털 웰빙케어라는 3개 연구테마와 관련해 △양자통신용 광자 생성 기술 △생체친화적 윤활코팅 소재 기술 △최소 에너지를 활용한 이산화탄소 저감 기술 △기상변화 예측 AI 모델 △인간 기억의 저장 방식 탐구 등 5개 주제다.



주제별 기획 내용 구체화를 위해 책임PM과 주요 의견요청서 응답자, 관련분야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인다. 책임PM은 연구주제별 목표와 문제해결 기대치를 연구현장에 전달하고 응답자의 발표 및 현장 토론 등을 통해 세부 기획을 위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토론회 결과를 바탕으로 기획 내용을 구체화해 3월 중 신규과제 공고를 낸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1차관은 "한계도전 R&D 사업처럼 보다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미래연구를 더 많이 지원할 수 있도록 R&D 전반에 대한 제도와 환경을 바꿔가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박건희 기자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