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해성 교수, 양자기술 국제표준화 공동기술위원회 초대의장

양자기술 국제표준화 공동기술위원회 초대 의장으로 한국인이 선출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제표준화 기구인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와 국제표준화기구(ISO)가 함께 설립한 ‘양자기술 공동기술위원회(IEC/ISO JTC 3)’의장으로 이해성 전주대 교수가 선출됐다고 22일 밝혔다.



국제표준화 기구는 양자기술의 선제적 표준화를 통해 연구개발과 양자컴퓨팅·통신·소재·센싱 등 관련 분야의 산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2020년부터 국제표준화 논의를 시작했다.



우리나라는 2021년 IEC 양자기술 백서 발간, 2022년부터 양자기술 표준화 평가그룹(SEG14) 활동에 이바지한 공로를 회원국 투표에서 인정받아 의장을 맡게 됐다.



이해성 교수는 SEG14에서 양자 기술 표준 로드맵 수립 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또 JTC 3 간사국인 영국과 협력해 공동기술위원회를 끌어나갈 적임자로 평가돼 IEC와 ISO 이사국의 만장일치 승인을 받았다.



국표원은 이날 22일 소피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양자기술 표준전문가 간담회’를 하고,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표준화 전략을 논의했다.



진종욱 국표원장은 “우리나라가 JTC 3 초대 의장 수임을 통해 국가전략기술이자 미래 산업 생태계를 바꿀 차세대 양자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민관이 함께 참여해 양자 기술 표준화 전략을 조기에 수립하고, 전문가들의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더리포트 박병표 기자 tiki9tiki@thereport.co.kr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