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자연색 구현' 양자점 발견 … 디스플레이 게임체인저


올해 노벨 화학상은 '양자점' 발견과 개발에 기여한 연구자들에게 돌아갔다. 양자점은 전압을 가하면 스스로 실제 자연색에 가까운 다양한 빛을 내는 성질이 있어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자로 각광받는다. 원자처럼 불연속적인 에너지 준위를 가지고 있어 양자통신과 양자컴퓨터 등 차세대 양자 광원 개발의 핵심 기술로도 꼽힌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상위원회는 4일(현지시간) '2023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문지 바웬디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화학과 교수(62)와 루이스 브루스 미국 컬럼비아대 화학과 교수(80), 알렉세이 예키모프 전 미국 나노크리스털테크놀로지 수석과학자(78)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상위원회는 "수상자들은 나노 기술에 색깔을 더했다"며 "그들이 발견하고 개발한 양자점은 독특한 특성으로 디스플레이에서 빛을 선사할 뿐 아니라 화학반응을 촉매하는 역할도 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양자점은 수 ㎚(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크기의 금속 또는 반도체 결정을 일컫는다. 이렇게 작은 나노물질은 눈으로 보는 것과 다른 양자물리 법칙이 적용된다. 예를 들어 금덩어리는 눈으로 보면 금색이지만 금 입자가 7㎚일 때는 빨간색, 5㎚일 땐 초록색, 3㎚일 땐 파란색을 띤다.



이렇게 개발된 양자점은 현재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 비해 가격은 저렴하지만 색이 매우 선명하며 수명도 길어 디스플레이 분야에 많이 쓰인다. 삼성전자의 퀀텀닷 디스플레이 등이 그 사례다.



한편 올해 노벨 화학상은 초유의 수상자 사전 유출 사태를 겪었다. 공식 발표를 하기 전 수상자 3명의 명단이 공개됐고, 공식 발표 때 해당 명단 그대로 수상자가 확정됐다. 노벨상 수상자 사전 유출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매일경제 고재원 기자 ko.jaewon@mk.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