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접속 수십만 건에 오류 0"…KT, 신한은행 양자 보안망 구축

KT[030200]는 신한은행에 양자키분배(QKD)와 양자 내성 암호(PQC)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양자 보안망을 임시로 구축하고 성능을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과 강남구 신한은행 강남 별관을 연결하는 통신망은 전달된 데이터가 10마이크로초(μs) 이내로 암호화됐다.


KT는 접속 수십만 건이 오류 하나 없이 안전하게 암호화됐다고 소개했다.


이 보안망은 미국 연방 정보처리 표준(FIPS)으로 선정된 양자 내성 공개 키 암호 알고리즘(초안)을 활용해 세계 다수의 공공, 금융 기관에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양자암호통신은 크게 물리적인 키 분배 장치를 설치하고 운용하는 하드웨어 중심의 양자키분배 기술과 양자컴퓨터가 푸는 데 시간이 걸리는 수학적 난제를 이용한 양자 내성 암호로 나뉜다.


양자키분배 기술의 경우 최고 수준의 보안을 자랑하지만, 구간마다 하드웨어를 설치해야 한다. 양자 내성 암호는 기존 암호 체계를 업그레이드하는 기술이라는 점에서 가성비가 뛰어나지만, 새로운 알고리즘에 의해 무력화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아울러 KT는 보안망을 구축하기 위해 도시바 디지털솔루션즈, 코위버, 드림시큐리티 등 국내·외 장비 제조사, 보안 전문 기업과 협력했다.


이종식 KT 네트워크연구소장(상무)은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기업의 역량을 확보하는 한편, 앞으로 국내 기업의 양자 보안 기술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acdc@yna.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