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 미국 주도 양자과학기술 국제협의체 참여

입력 : 2023.04.27 11:23 수정 : 2023.04.27 15:00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아라티 프라바카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장이 2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한·미 양자과학기술 협력 공동성명서에 서명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한국이 양자과학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협의체에 참여한다. 이를 통해 한국은 양자과학기술 분야에서 후발국인 현재 위치를 빠르게 끌어올릴 환경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외교부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방문을 계기로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만난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과 아라티 프라바카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장은 25일(현지시간) ‘한·미 양자정보과학기술 협력 공동성명서’에 서명했다.

공동성명서의 주요 내용은 한·미 양국이 양자과학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정부와 학계, 민간의 교류를 촉진한다는 것이다. 특히 민간 부문과 산업 컨소시엄을 통해 글로벌 시장과 공급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양자과학기술의 규제와 표준화 등을 논의하는 정기적인 양자·다자 간 협의 기회를 만들고 인력 교류와 공동 연구도 추진하기로 했다.

성명서에는 양자과학기술이 지금보다 성능 좋은 컴퓨터, 안전한 통신망, 정밀한 센서를 만들 바탕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언급됐다. 양자과학기술을 통해 전 세계 단위의 보건과 기후변화 문제 등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도 성명서에 담겼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한국이 양자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국가 간 조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미국이 주요 양자과학기술 선도국 중심으로 지난해 5월 설립해 운영해 온 ‘정부 간 양자 다자 협의체’에 13번째 국가로 참여한다. 이 협의체에는 미국을 비롯해 캐나다, 독일, 프랑스, 영국, 스위스, 일본, 호주 등이 가입했다.


양자과학기술과 관련한 이 같은 한국의 움직임은 지난해 5월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자기술을 포함한 핵심·신흥 기술에서 교류를 강화하자고 합의한 데 대한 후속 조치다. 과기정통부는 양자과학기술에서 후발국인 한국이 앞으로 관련 분야의 선도국을 빠르게 추격할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장관은 “우리 대통령의 미국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핵심 협력 분야인 양자과학기술에서 공동성명서 서명과 다자 협의체 참여와 같은 중요한 성과를 창출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양국 간 양자과학기술 분야의 공동연구와 전문가 교류 등을 가속화해 가치를 공유하는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출처 경향신문 https://www.khan.co.kr/world/america/article/202304271123001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특허청, '게임체인저' 양자·AI 분야 유망기술 발굴 착수

표준특허 선점으로 산·학·연 경쟁력 향상에 일조 특허청은 산·학·연의 연구개발(R&D) 기획 지원을 위해 양자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표준특허 선점이 필요한 유망기술 발굴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유망기술 발굴은 표준과 특허정보의 종합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이루어진다. 올해 연말까지 유망기술을 도출하고 각 유망기술별 표준특허 확보 전략을 함께 실은

AI·양자·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육성法 22일부터 시행

국가전략기술육성법 시행령 국무회의 의결…22일 시행 선정·관리 기준, 육성 기반, 국제협력 강화 방안 등 명시 [서울=뉴시스]세종시 세종파이낸스센터에 위치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2019.08.29.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반도체, 이차전지, 우주, AI(인공지능), 양자 등 국가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