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ETRI·KAIST, 양자 기술 전문인력 양성…대학원 공동 운영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손잡고 12대 국가전략 기술 중 하나인 양자 기술 전문인력 양성에 나선다.


ETRI는 20일 원내에서 KAIST와 양자대학원 공동 운영 상호 협력 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했다.


두 기관은 서로 보유한 양자 기술 전문성과 교육 노하우를 활용해 양자대학원을 공동 운영할 계획이다.


ETRI-KAIST 양자대학원은 올해부터 본격적인 학사 운영을 시작해 양자 기술 전문 지식과 양자 통신, 양자 컴퓨팅, 양자 센싱 등 다양한 응용 기술 연구개발 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한다.


양자 분야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ETRI 연구진과 KAIST 교수진이 공동 지도한다.


KAIST는 앞서 세계 최고 수준의 양자 과학기술을 선도하고 차세대 원천기술 및 국가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양자대학원을 설립, 지난해 가을학기부터 석·박사과정 학생을 선발, 교과과정을 운영하며 국내외 산학연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ETRI는 대학원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매년 연구비와 인건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총지원 기간은 5년으로, 운영 결과 등을 고려해 지원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두 기관은 양자대학원 운영위원회 구성 및 운영, 교육 및 공동연구 등 대학원 운영에 필요한 협력을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jchu2000@yna.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