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우주-양자-AI… 첨단과학의 미래 보여준 ‘대전 과학축제’

과학도시 대전이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로 탈바꿈했다.



대전시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엑스포과학공원 일대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연구실’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은 지난해 대덕특구 50주년을 기념해 축제를 유치했고 올해도 축제를 개최했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2년 연속 과학축제가 열린 지역은 대전이 처음이다.



이번에는 지난해 따로 개최했던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과 ‘대한민국 과학축제’를 하나로 통합해 함께 열면서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대한민국 과학축제와 과학기술대전은 과학기술계를 대표하는 양대 축제로 꼽힌다.



이번 축제는 과학 뮤지엄, 과학 라운지, 과학 테마파크, 과학 실험실, 과학 톡톡 등 5개 공간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과학 뮤지엄에서는 우주, 양자, 인공지능 등 12대 국가전략기술 분야의 첨단 기술 및 대표 기업들의 제품이 과학 꿈나무들을 맞이했다. 한밭수목원 원형광장에서 펼쳐진 과학 라운지는 쉴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됐고, 과학 테마파크에서는 레이저쇼, 과학 공연 등을 선보였다. 몸으로 과학을 익히는 과학 실험실 공간은 무중력 체험 장치, 과학 방 탈출 등이 마련돼 큰 호응을 받았다. 과학자 초청 강연, 마술 등도 행사 내내 이어졌다. 경기 화성시에서 온 박병선 씨(40)는 “한자리에서 다양한 과학 작품을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대전은 2005년 엑스포과학공원에서 과학축제를 처음 연 지 18년 만인 지난해 다시 축제를 유치했다. 대전세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축제가 열린 나흘 동안 전국에서 40만1155명이 대전을 찾았고 약 49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은 대덕연구개발특구를 품고 있어 과학도시로서 상징성이 있고 전국에서 쉽게 올 수 있다”며 “국립중앙과학관과 대전컨벤션센터도 축제장 근처에 있어 활용도가 높고, 매년 가을에 열리는 ‘대전 사이언스 페스티벌’과 협업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김태영 기자 live@donga.com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충남도, '양자 정보통신 기술 사업화' 공모에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업화 발굴' 공모 사업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고려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양자 과학기술 접목 실증사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자율주행차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에 양자역학 원리를

정부 ‘R&D 예타’ 폐지 검토…과기계 “양자·AI 반도체 기술개발 탄력 기대”

정부가 연구개발(R&D) 예비타당성조사(예타) 제도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 양자 기술, 첨단 바이오, AI 반도체 같이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R&D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제도 개편 차원이다. 29일 과학기술계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 달 열리는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R&D 예타 개편안을 포함한 R&D 시스템 개편안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