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부, 양자내성암호 전환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한다


<양자내성암호 전환 추진 로드맵.(국가정보원 제공)>


정부가 고성능 양자컴퓨터 출현에 따른 현행 암호체계 무력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


국가정보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제12회 정보보호의날' 기념식에서 국내 암호체계를 양자내성암호로 전환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담은 마스터플랜(안)을 발표했다.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컴퓨터 위협에도 안전한 암호를 말한다. 고성능 양자컴퓨터가 등장하면 현재 사용 중인 공개키암호(암·복호화에 서로 다른 키 사용)를 해독할 수 있어 침입자 접근제어가 불가능해지고 기밀정보 유출을 막을 수 없다.


현행 암호체계가 무너지는 것이다. 이에 대응하는 솔루션으로 떠오른 게 양자내성암호다. 미국을 비롯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양자내성암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부 마스터플랜(안)에 따르면 2035년까지 기술·정책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안전한 암호체계를 구현해 양자내성암호를 확산·보급할 수 있는 준비를 마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국가 중장기 암호체계 전환 정책 방향 수립을 위한 기술확보, 제도정비, 절차수립 등 6가지 분야에 대한 세부 액션플랜을 수립한다. 또 '범국가 암호체계 전환 추진단'을 설치해 2030년까지 양자내성 암호체계로 체계적 전환을 위한 이행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마스터플랜 최종안은 범정부 차원 추가 검토를 거쳐 추후 확정·공표될 예정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양자컴퓨터의 초고속 연산은 다양한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 기술이지만, 이에 따른 역기능 역시 주의 깊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범정부 차원의 추진방안을 마련한 만큼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헸다.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


출처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30712000182

조회수 4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양자역학’ 관심 높이려 최첨단 연구실까지 공개

IBS 양자나노과학연구실을 가다 “실험실 바닥에 틈이 있다는 게 신기해요.”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 위치한 연구협력관에 방문한 한 관람객의 반응이다. 이 건물은 기초과학연구원(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이 실험하는 공간이다. 양자 연구를 위해 설계됐기 때문에 일반 건물과 구조가 다르다. 실험 장비가 놓인 공간은 건물의 나머지 공간과 틈을 두고 떨어져 있다.

양자센싱 분야 실증 충남이 선도한다

과기정통부 공모 사업 선정...국내 최초 지자체 주도 양자과학기술 접목 실증 사례 발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충남도가 자율주행차량·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연계한 양자센싱 기반 라이다(LiDAR) 센서 및 모듈 실증에 나선다. 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