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부, 1조원 규모 양자과학기술 프로젝트 추진

업데이트 2023.03.10. 20:44

구글이 개발한 양자컴퓨터 '시커모어'. /Google Quantum AI


정부가 내년부터 7년간 양자(量子·quantum) 과학기술 프로젝트에 1조원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31년까지 1000큐비트급 양자컴퓨터를 개발할 계획이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양자컴퓨터·양자통신·양자센서 핵심기술 확보를 목표로 하는 ‘양자과학기술 플래그쉽 프로젝트’를 과기정통부가 수립해 지난 2일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 사업기간은 내년부터 2031년까지이고 총 사업비는 9960억원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2031년까지 1000큐비트급 양자컴퓨터를 개발한다는 목표도 담겨 있다. 앞서 지난달 정부가 2026년까지 50큐비트급 양자컴을 개발하고 2027년부터 500큐비트급 양자컴을 개발한다고 밝혔는데, 이번 예타 신청에 1000큐비트급에 도전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올해 1000큐비트급 양자컴을 내놓겠다고 밝힌 IBM을 비롯해 양자컴퓨터 선도 기술을 가진 나라와의 격차를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양자 컴퓨터는 3대 양자 기술 중에서 우리나라가 선도국보다 가장 뒤처지는 분야로 꼽힌다. 이에 비해 기술 격차가 크지 않은 양자통신 분야에서는 이번 프로젝트로 양자 인터넷 개발과 실증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가 예타를 통과에 내년 예산에 반영될지 여부는 이르면 오는 11월에 결정될 전망이다.


곽수근 기자


출처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economy/2023/03/10/3S2BYG4E7JDZRAJSWQJVZA7QJQ/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양자역학’ 관심 높이려 최첨단 연구실까지 공개

IBS 양자나노과학연구실을 가다 “실험실 바닥에 틈이 있다는 게 신기해요.”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 위치한 연구협력관에 방문한 한 관람객의 반응이다. 이 건물은 기초과학연구원(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이 실험하는 공간이다. 양자 연구를 위해 설계됐기 때문에 일반 건물과 구조가 다르다. 실험 장비가 놓인 공간은 건물의 나머지 공간과 틈을 두고 떨어져 있다.

양자센싱 분야 실증 충남이 선도한다

과기정통부 공모 사업 선정...국내 최초 지자체 주도 양자과학기술 접목 실증 사례 발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충남도가 자율주행차량·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연계한 양자센싱 기반 라이다(LiDAR) 센서 및 모듈 실증에 나선다. 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주관 ‘양자 정보통신&지원기술 사

경기도·도의회,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포럼

경기도와 도의회는 30일 한국나노기술원 대강당에서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하고 성균관대가 후원하는 '경기도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협약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2월 도의회 남경순 부의장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근거로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자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현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