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양자얽힘' 이용해 지구 자전 속도 측정 성공

미시 세계에서 제한적으로 설명됐던 양자역학의 핵심 이론인 양자얽힘이 중력과 상호작용하는 현상이 실험적으로 확인됐다. 

 

필립 발터 오스트리아 비엔나대 물리학부 교수 연구팀은 얽힌 광자를 이용해 지구의 자전 속도를 측정하고 연구결과를 14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발표했다.


광자는 빛의 입자로 두 개 이상의 광자가 서로의 상태에 영향을 주는 '얽힌 상태'에 있는 경우도 있다. 얽혀있는 입자들은 서로 다른 상태가 중첩돼 입자들의 전체 상태만 알 수 있고 개별 입자의 상태는 측정할 때까지 결정되지 않는 특성이 있다.

 

연구팀은 거대한 코일에 2km 길이의 광섬유를 감아 얽힌 광자의 상태를 측정할 수 있는 거대한 시스템을 만들었다. 얽힌 광자쌍의 각 광자는 광섬유를 시계 또는 반시계 방향으로 각각 통과한다. 광섬유를 따라 이동하는 광자들은 지구의 자전속도 때문에 어느 방향으로 이동하는지에 따라 감겨진 광섬유를 빠져나올 때 시간차가 생기고 이동거리가 달라진다. 그 결과 얽힌 두 광자는 상태(위상)가 달라져 양자 간섭 현상이 일어났다.

 

연구팀은 지구의 자전 때문에 발생한 양자 간섭 현상을 분석해 지구의 회전속도를 계산한 결과 기존에 알려졌던 지구의 회전 속도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양자 현상으로 지구 자전과 같은 거대한 물리 현상을 측정한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다음 단계의 대규모 실험을 위한 프로토타입으로 앞으로 중력이 양자역학과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에 대한 거대한 미스터리를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동아사이언스 갈민지 기자 willgominji@donga.com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양자컴 활용 사이버 공격 곧 등장 …'첨단 방패' 개발 서둘러야

유럽 1위 방산기업 탈레스그룹 파트리스 켄 회장 일반컴 100만번 연산할 때 양자컴은 1천번이면 계산 악용땐 데이터센터 큰 피해 KT·한화 등 협력사 면담 "삼성과 전방위 글로벌 협력" "양자컴퓨터의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 지금부터 대비해야 한다." 파트리스 켄 탈레스그룹 회장(사진)이 최근 매일경제신문과 단독 인터뷰에서 사이버 공격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켄

양자 스핀 액체,“차세대 양자 컴퓨팅 시대 앞당긴다”

UNIST 손창희 교수팀, 코발트 산화물 박막 합성해 양자 요동 제어 성공 -- 양자 오류 정정 필요 없는 컴퓨터 구현 가능성 높여… Science Advances 논문 게재 차세대 양자 컴퓨팅의 핵심 소재로 주목받는 양자 스핀 액체가 코발트 기반 벌집 구조 산화물에서 구현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손창희 UNIST 물리학과 교수와 김흥식 강원대학교

케이씨에스, 차세대 양자암호칩 'Q-HSM' 출시…양자컴퓨팅 보안 시장 개척

하드웨어 보안 솔루션 기업 케이씨에스(대표 김광묵)가 SK텔레콤과 공동으로 개발한 차세대 양자암호 칩 'Q-HSM'을 앞세워 성장잠재력이 큰 글로벌 양자 컴퓨팅 보안 시장에서 퍼스트 무버 입지를 다진다. 케이씨에스는 차세대 양자암호 칩 'Q-HSM'을 지난 6월 말 '퀀텀코리아 2024'에서 대외에 처음 선보인 이후 공공·민간 등 양자암호 칩 응용시장 공략

Comments


bottom of page